참교육학부모
logo                                                
  • 소식마당
    • 알림소식
    • 지부회소식
    • 성명서/보도자료
    • 언론보도
    • 공지사항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 회원사랑방
    • 교육정보
    • 설문조사
  • 자료마당
    • 문서자료
    • 사진자료
    • 동영상자료
    • 학부모신문
    • 학부모통신자료
  • 학부모상담실
    • 사이버상담
    • 상담/통계 자료
  • 학교참여길라잡이
    • 학부모회
    • 학교운영위원회
    • 불법찬조금 및 교육비리
    • 새로운 학교
  • 교육지원센터
    • 교육안내
    • 동영상강의보기
    • 수강생사랑방
    • 교육자료실
  • 우리회소식
    • 소개
    • 활동
    • 회원가입
    • 지회창립안내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
  • 인트라넷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home l 소식마당 l 공지사항
home text

게시물 내용보기
제목 2013개정 교과서 분석(초등학교 1~2학년군)
이름  본부사무처   2013-02-19  조회 : 1,035   

*2013개정 초등학교 1~2학년군 교과서 구성

 

<1학년>

국어: 1학기 - 국어(1-가), 국어활동(1-가), 국어(1-나), 국어활동(1-나)

        2학기 - 국어(2-가), 국어활동(2-가), 국어(2-나), 국어활동(2-나)

 

수학: 1학기 - 수학(1), 수학익힘책(1)

        2학기 - 수학(2), 수학익힘책(2)

 

통합: 1학기 - 학교(1), 봄(1), 가족(1), 여름(1)

        2학기 - 이웃(1), 가을(1), 우리나라(1), 겨울(1)

 

<2학년>

국어: 1학기 - 국어(3-가), 국어활동(3-가), 국어(3-나), 국어활동(3-나)

        2학기 - 국어(4-가), 국어활동(4-가), 국어(4-나), 국어활동(4-나)

 

수학: 1학기 - 수학(3), 수학익힘책(3)

        2학기 - 수학(4), 수학익힘책(4)

 

통합: 1학기 - 나(2), 봄(2), 가족(2), 여름(2)

        2학기 - 이웃(2), 가을(2), 우리나라(2), 겨울(2)

 

* 새로운 국어 교과서에 적응하려면

 -국어 학습의 근간은 읽기와 이해력에서 비롯되고, 읽기 능력과 이해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활동 자체가 불가능하도록 교과서가 바뀌었으므로 읽기 능력을 꾸준히 향상시켜 나가야 합니다.

 - 이해의 뒷받침 없이 개념과 이론만 먼저 암기하여 수업을 접하면 장기적인 경쟁력에서 뒤쳐지게 되어 있으므로, 반드시 다양한 활동을 통해서 개념을 찾아가는 방식으로 학습합니다.

 - 1~2학년군에서 배우는 아주 쉬운 개념도 상위 학년군으로 올라갈수록 심오한 이론의 밑거름이 되는 것들이 많으므로 쉽게 생각하고 넘어가지 말고, 쉽다고 대충 이해하고 문제를 풀어 맞히는 데에만 급급하면 상위 학년 군에서 반드시 뒤쳐지게 됩니다.

 

* 새로운 수학 교과서에 적응하려면

 - 문제풀이를 위한 수학 공식의 암기 위주 학습에서 벗어나 기본 개념과 원리를 이해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어 문제 해결능력을 키워야 합니다.

 - 읽기 능력이 없으면 사고력을 요구하는 서술형 문제를 풀기 어려워집니다. 다양한 독서활동을 통해 읽기 능력과 쓰기능력을 향상시킵니다.

 

* 새로운 통합 교과서에 적응하려면

 - 통합 교과의 가장 큰 특징은 주제 학습으로 학교에서 배운 것을 가정에서 자녀와 함께 관련된 책을 읽거나 주제를 탐구 할 수 있는 곳의 체험 활동을 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 더 중요해지는 수행평가에 대비하기 위해서 다양한 활동을 통해 느낀 점을 정확하고, 논리 정연하게 표현하는 능력을 기르는 것이 좋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63  [논평] 사회분열 조장하여 세월호 해결 가로막는 보수언론  송환웅 2014-08-28 21
462  의료민영화 문제점 국민 설명회 안내합니다  송환웅 2014-08-25 31
461  [논평] 세월호특별법 가로막는 무능·무책임한 정치권과 기레기들  송환웅 2014-08-22 41
460  <민주사법연석회의 성명> 국방부 군사법체계 개선, 셀프개혁이어선 안 된다  송환웅 2014-08-22 43
459  [기자회견문] 제대로 된 특별법 제정’이야말로 유가족들의 뜻이다  송환웅 2014-08-22 42
458  <기자회견문> ‘의료민영화에 반대하는 200만 국민의 목소리’에 이제 박근혜 정부가 답하라!  송환웅 2014-08-19 47
457  <기자회견문> 폐쇄적 군 사법체계 전면개편, 더 이상 미뤄선 안 된다  송환웅 2014-08-19 36
456   [기자회견문] 전면적 의료 민영화, 서비스 투자활성화 대책 폐기하라!!!  송환웅 2014-08-13 56
455  [기자회견문] 조선과 동아의 악질적 보도를 규탄한다  송환웅 2014-08-13 52
454  <기자회견문> 공영미디어렙 코바코 사장에 함량미달 자질부족 낙하산은 어림없다  송환웅 2014-07-28 131
453  [논평] 방심위 사무처는 ‘제 멋대로’ 각하 중단해야  송환웅 2014-07-28 118
452  [성명] 의료민영화 추진 전면 중단하라!  송환웅 2014-07-28 116
451  <기자회견문> 고려대학교는 더 이상 학내구성원을 외면하지 말라!  송환웅 2014-07-28 104
450  <학부모단체들이 EBS 이사회에 드리는 의견서> EBS 이춘호 이사장은 공영방송 EBS의 시청자들에게 더 이상 누를 끼쳐서는 안 됩니다  송환웅 2014-07-17 164
449  [논평] 미래부는 씨앤앰 로비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라  송환웅 2014-07-17 92
448  [논평] 방송심의 소위원회의 올바른 운영방안  송환웅 2014-07-17 88
447   [기자회견문] 병원 돈벌이 장사, 영리부대사업 전면 허용하는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안 폐기하라!  송환웅 2014-07-17 90
446  <기자회견문>EBS 이춘호 이사장은 공영방송 EBS의 명예를 더 이상 더럽히지 말고 즉각 퇴진하라!  송환웅 2014-07-13 140
445  [논평] 조대현, KBS 이사회의 ‘밀실야합’  송환웅 2014-07-13 84
444   [논평] 여당추천은 ‘제 멋대로’ 심의, 야당추천은 ‘무능한’ 대응  송환웅 2014-07-13 80
목록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4다음 2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