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마당

언론보도

Home > 소식마당 > 언론보도

[중도일보]현실성 없는 단가에 제한된 가맹점까지… 결식아동 복지카드 해결과제 산적(21. 9. 13)

페이지 정보

본부사무처 작성일21-09-17 15:41 조회20회 댓글0건

본문

 대전 아동의 '식(食) 복지' 개선을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스스로 식사를 차려 먹기 어려운 아이들에게 제공하는 '결식아동 급식카드'의 1식 단가는 6000원으로 현실성 없이 제한돼 있고, 식사가 가능한 가맹점 또한 한정돼 있어 선택권이 좁다. 이런 한계는 결국 편의점이나 라면으로 한 끼를 대체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고 제2의 라면 형제 사건이 지역에서 반복될 수 있다는 잠재적 위험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강영미 ‘참교육을위한학부모회’ 대전지부 대표는 "아동에게 지원을 해주고 있는 주체인 지자체에서 관심이 너무 없다"며 "코로나 때문에 비대면 수업이 이어지면서 급식조차 못 먹는 아이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복지는 아이들을 챙기는 방향으로 나아가질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