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마당

성명서/논평

Home > 소식마당 > 성명서/논평

국민과 역사전쟁 선포한 정부, 반드시 심판할 것이다 (2015.11.03_성명서)

페이지 정보

본부사무처 작성일15-12-16 15:30 조회641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de9279b6acb046fc1ab51762a059fb7c_1446521

국민과 역사전쟁 선포한 정부, 반드시 심판할 것이다

 

2015년 11월 3일 교육부는 기어이 국민의 반대 목소리를 듣지 않고 역사교과서를 국정화하는 행정고시를 확정 발표하였다. 10월 12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안을 행정 예고하고 난 후 11월 2일까지 국민들의 의견을 듣고 의견수렴을 거쳐 11월 5일에 발표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11월 2일이 지나자마자 국정화 강행 고시를 발표한 것을 보면 국민들의 반대가 예상보다 거세지자 무리수를 두고 있는 것임이 틀림없다.

지난 20일간 국정화 반대 목소리는 봇물 터지듯 터져 나왔다. 청소년들이 직접 만든 피켓을 들고 거리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청년과 대학생들이 반대 선언을 하고, 교사들과 교수, 학자들이 집필 제작 과정 불참을 선언했다. 우리 회가 주도한 온라인 서명에 참여한 학부모도 16,000여명에 이른다. 수십만 국민들은 거리에서 촛불을 들고 각자 다양한 방식으로 반대의견을 나타냈다. 거센 저항의 물결로 사면초가에 몰리자 정부와 여당은 늘 해왔던 공안몰이를 해대고 있다. 그럴수록 촛불을 드는 시민은 늘어나고 있다. 교육부가 검정한 교과서를 온통 붉은 색으로 칠하는 것도 모자라 국정화에 반대하는 국민들은 비국민이라는 망발을 일삼고 있다. 반대 여론이 늘어나자 교육부는 역사교과서 때문에 학생들이 우리나라를 싫어하고 떠나고 싶어 한다는 웹툰을 만들었으나 누리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우리들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의 배후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있음을 잘 알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역사교과서의 어떤 부분이 문제가 있느냐는 질문에 한번 쭉 보니 그런 기운이 온다고 했다.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

고시가 강행되면 역사교과서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믿는다면 오산이다. 고시 강행은 곧 새로운 싸움의 시작이 될 것이다. 이는 단순히 교과서 발행체제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는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다. 범국민대회에서 한 시민은 ‘5년 권력을 잠시 위임받은 정권이 수천년의 역사를 독점하겠다는 발상이 유신정권과 닮았다며 민주공화국인 대한민국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분노했다. 우리는 국정화 강행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역사를 반드시 기억하고, 고시가 강행된 11월 3일을 국민의 이름으로 역사의 한 장면에 기록할 것이다. 촛불을 들고 서명에 참여한 국민의 이름으로 고시 강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2015년 11월 3일
(사)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