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마당

성명서/논평

Home > 소식마당 > 성명서/논평

식중독 사고 원인규명도 하지 못하는 정부를 규탄한다 2006.06.30

페이지 정보

본부사무처 작성일15-12-14 14:19 조회954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식중독 사고 원인규명도 하지 못하는 정부를 규탄한다 오늘 오후 질병관리본부는 온 나라를 혼란의 지경으로 빠뜨리고 있는 학교급식의 식중독 원인균 규명에 사실상 실패하였다는 중간발표를 하였다. 이 발표에 따르면 서울과 인천, 경기 지역 설사환자의 대변 1천821건에 대한 검사에서 6.6%인 121건에서 노로 바이러스가 검출되었으나 지하수에서는 노로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아 사실상 식중독 사고 감염경로를 확인하지 못한 것이라 한다. 게다가 이로 인해 이번 대량 급식 식중독 사고가 미제 사건으로 남을 수 있다고 한다. 참으로 황당하다 못해 한심한 심정이다. 애초 사고가 발생한 16일 경 초반 대응을 하지 않고 최근까지 사고 보고를 미뤄 놓은 결과 원인균을 분석할 중요한 자료를 하나도 구하지 못했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이번 식중독 원인균 규명 실패의 가장 큰 책임은 학교당국과 교육당국에 있다. 또한 질병관리본부 역시 책임이 있다. 이 본부는 2004년 국민의 질병관리를 위해 질병조사감시부를 신설하면서 기존의 국립보건원을 확대 개편한 정부조직이다. 즉, 국민의 건강한 생활증진을 위해 이번 같은 식중독 사고의 원인을 규명하고 전염병 연구를 통해 예방과 처리 대책을 마련하는 기관인 것이다. 이러한 중차대한 의무를 짊어진 국가 기관이 무려 4,000명이나 사고를 당한 학교 급식 식중독의 원인균을 규명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도대체 어떻게 이해하여야 하는가? 이번 학교급식 식중독은 이미 예견된 사고였다. 2003년 1,500여명의 식중독 환자 발생 사고도 그 원인의 대부분은 노로 바이러스였다.  이미 3년 전 노로 바이러스로 인한 급식 식중독이 발생하였다면 정부는 이에 대처한 엄격한 예방조치와 처리 대책을 마련했어야 한다. 짧지도 않은 3년 만에 다시 확산되는 식중독 원인균에 대한 규명을 아직도 하지 못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가 없다. 도대체 3년 동안 정부는 무엇을 하였단 말인가? 이번 식중독 사고는 학교를 중심으로 발발하였다. 하지만 이번 사고의 원인균을 규명하지 못한 것은 비단 중추 책임이 있는 질병관리본부만이 아니라 정부 부처 모두가 그 책임을 면할 수 없다. 보건복지부 및 질병관리본부, 식품의약품안전청과 학교급식 담당부처인 교육부와 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의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과 처리대책 시스템에도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학교급식 책임자 모두 책임을 면할 수 없다. 또한 우리는 이 시점에서 한 가지를 명확히 밝히고자 한다. 이번 식중독 사고의 원인균 규명이 실패하였다할지도 CJ푸드시스템 및 식중독 사고 관련 업체는 명백히 학교 급식 식중독 사고의 중대한 책임이 있다는 사실이다. 혹여 질병관리본부의 발표가 자신들의 무죄를 증명한다고 여긴다면 온 국민의 야유와 항의를 면하지 못할 것이다. 이번 발표가 중간보고라 하였다. 국내 현실에서 원인균 규명에 실패하였다면 나라 밖을 다 돌아서라도 분명히 규명해 내야 한다. 정확한 원인균 규명만이 예방대책을 수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종합 발표시에도 이와 같은 수준의 발표를 한다면 온 국민은 그야말로 교육부와 보건당국을 더 이상 신뢰할 수 없을 것이다. 또한 이번 학교급식 식중독 사고 발생에 전적으로 책임지고 식중독 사고 보고를 속여 온 학교장에 대한 처벌과 교육청 및 교육부 책임자들은 물러날 것을 요구한다. 2006년 6월 30일 (사)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