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마당

성명서/논평

Home > 소식마당 > 성명서/논평

본부 | 성명서|416 교과서는 <안전사회건설>을 위한 교사들의 처절한 다짐이다

페이지 정보

본부사무처 작성일16-04-05 16:24 조회1,025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3ec39c9161c3bce2cc93fb07572ad0ac_1459841

416교과서는 <안전사회건설>을 위한

교사들의 처절한 다짐이다

 

 

세월호 참사는 우리 사회의 구조적 모순이 총체적으로 드러난 사건임에도 여전히 진실은 감춰진 채, 그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사회적 실천과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참사 이후 우리는 기억하겠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말을 수없이 반복하며 진실을 밝히기 위한 사회적 역할을 찾아 나아가고 있다. 2년이라는 시간은 개인의 기억을 넘어 사회의 기억이 되어야 함을 공유하는 과정이었다. 객관적 사실에 근거한 기억들을 사회 공통의 기억으로 남겨야만 더 이상 세월호와 같은 비극은 일어나지 않음을 알기에 참사를 기록하는 일에도 전념했다. 그러나 현 정부는 304명의 희생자, 생존자, 그리고 그의 가족들, 함께 아파하는 국민들을 향해 종북몰이로 편 가르며 진실을 감추려는 시도를 끊임없이 자행하고 있다. 또한 권력을 이용해 망각을 종용하며 인간의 존엄을 훼손시키고 있다.

 

망각은 곧 또 다른 참사를 불러올 수밖에 없기에 망각에 경종을 울리고 참사의 진실을 규명하고자 전교조가 계기교육(교육과정에 없는 특정 주제를 다루는 수업)을 준비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교육적 실천으로서 아이들과 함께 참사를 기억하고, 공감하며,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는 일을 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더 이상 비상식적인 참사로 아이들을 잃지 않겠다는 교사들의 처절한 다짐이며, 교사로서 사회적 역할을 다하고자 하는 의지의 표출인 것이다. ‘세월호는 대체 무슨 사건이며 나와 우리 사회에 어떤 의미가 있고, 국가의 미래에 대해 무엇을 말해주는가?’ 이러한 질문들에 답을 찾아나가는 과정이 진실에 접근하는 과정이며 재발방지를 위한 합의의 과정이기에 교사들이 나선 것이다. 교실에서 아이들과 함께 토론하는데 보탬이 되고자 체계적인 자료로서 기억과 진실을 향한 416교과서도 발행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416교과서는 정치적 수단의 성격을 지닌 자료로 학생용 수업자료로 부적합하며 교육현장에서 위법한 사항 발생 시 징계 요구 등 엄정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위 교과서 사용을 금지했다. 구체적 이유로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제시했고 학생의 성장발달단계에서 부적합한 내용이 다수 포함됐으며 올바른 국가관 형성을 저해할 가능성이 있다. 라는 것을 제시했다. 이는 교육에 대한 편향된 인식을 드러낸 것을 넘어 세월호의 진실을 알고자 하는 국민을 향해 여전히 가만히 있으라윽박지르는 그간의 정부의 태도를 그대로 보여주는 행태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 학부모들은 세월호 참사를 교훈 삼아 <안전사회건설>을 요구해왔다. 국가가 나서서 희생된 분들의 유훈을 받들어달라고 간청도 했었다. 그러나 국가는 무능했고 무책임했다. 그렇지만 전교조 교사들은 달랐다. 국가가 질 책임을 대신 지겠다고 나선 것이 계기교육이고 416교과서 발행이다.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분들이 위임해준 <안전사회건설>이라는 사회적 과제를 수행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학부모들은 아이들을 지키겠다고 나선 교사들에게 무한한 신뢰를 보낸다. 그런 교사들에게 올바른 국가관형성운운하며 징계 하겠다며 엄포를 놓고 있다. 이는 교사의 수업권을 방해하는 행위로서 명백한 교권침해다. 우리는 또 한 번 국가의 존재 이유를 묻지 않을 수 없다.

 

교육당국에 요구한다.

- 교육부의 416 교과서 관련 조치는 부당하므로 당장 철회되어야 한다.

- 시도교육청은 교육부의 부당 조치에 응하지 말고 기억과 진실규명을 위한 의미 있는 행사들을 기획, 실행하라.

- 세월호 2주기를 맞아 전개될 계기교육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하라.

 

우리 학부모들은 다짐한다.

- 계기수업을 이유로 교사를 징계할 경우 끝까지 함께 연대해서 싸워나갈 것이다.

- 세월호의 온전한 인양과 미수습자가 가족 품으로 돌아올 때까지 끝까지 싸울 것이다.

- <안전사회건설>이라는 사회적 과제의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201645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