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마당

성명서/논평

Home > 소식마당 > 성명서/논평

본부 | 성명서_박성민 교원대 사무국장 임명을 철회하라

페이지 정보

본부사무처 작성일17-04-05 17:13 조회876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역사교과서 국정화 책임자 박성민  

교원대 사무국장 임명을 철회하라

 

지난 3월 17일 교육부가 박성민 전 ‘역사교육정상화추진단’ 부단장을 한국교원대학교 사무국장에 임명한 후, 교원대 교수와 학생을 비롯하여 교육계에서 연일 반대 의견을 내놓고 있다. 교원대 구성원들과 교육계에서 반대하는 이유는 박 전 부단장이 박근혜 정권에서 깜깜이로 밀어붙인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을 총괄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교육부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에 대해 국민들에게 머리 숙여 사죄해도 속 시원치 않은 일인데, 아직도 먼 산 불구경하듯 아무런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교육부는 당장 박성민 전 부단장의 교원대 사무국장 임명을 철회하라.

 

박성민 전 부단장은 지난해 12월 국회에서 새누리당 교문위원들이 연 역사교과서 국정화 토론회에서 국정교과서 작업을 전혀 부끄럽지 않다고 했고, 역사학계가 국정교과서 오류를 드러내 비판하자 학계를 조롱했다. 또한 “교사는 설렁설렁 가르치고 내용도 좌편향으로 가르친다. 아이들도 역사 인식이 없고 촛불집회 한다니까 막 우르르 몰려다닌다.”라고 발언하는 망발을 일삼으며 국민의 공분을 샀다. 교원대학교는 우리나라의 미래 인재를 위한 교원을 양성하는 기관이다. 이런 인물을 교원대 사무국장에 임명한 것은 국정교과서를 반대한 교원대를 모욕하는 처사다. 국회 상임위에서 박 전 부단장에 대해 징계를 요구했음에도 교육부 장관은 박 전 부단장을 국립대 사무국장에 임명하고는 “국립대 사무국장으로 가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문책성 인사”이고 “제 식구 감싸기”가 아니라며 현실을 제대로 판단하지 못하고 있다. 

 

교원대 구성원들의 반발은 거세지고 있다. 4월 3일 교원대 교수협의회 및 대학평의원회는 지난달 29일부터 발령 철회 서명을 운동을 벌여 전체 교수 207명 중 145명이 서명에 참여했다고 발표하고 4월 7일 교육부를 항의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4월 5일 교원대 총장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교육부 장관 면담을 신청했고 학생과 동문, 교수 등 교원대 구성원의 의사를 정확하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교원대 학생 대표기구인 교원대 확대운영위원회는 지난달 20일부터 날마다 2차례씩 집회를 열고 목요일 저녁마다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이에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는 교육부 장관이 박 전 부단장의 교원대 사무국장 임명을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교육부 장관은 교원대 교수와 학생, 동문들이 거세게 반발하는 이유를 귀담아들어 국회가 요구한 박 전 부단장의 징계를 속히 이행하라. 국정교과서는 박근혜 탄핵으로 이미 사망선고가 내려졌다. 교육부 장관은 국민 앞에 공식 사과하라.

 

2017년 4월 5일

(사)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