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마당

성명서/논평

Home > 소식마당 > 성명서/논평

본부 | [논평] 세월호 참사 7주기, 성역 없는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약속을 지켜야 한다(21. 4. 16)

페이지 정보

본부사무처 작성일21-04-16 09:43 조회503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세월호 참사 7주기,

성역 없는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약속을 지켜야 한다.

 

세월호 참사 7주기다. 2014416일은 우리에게 아픔과 분노를 새겨놨다. 7년이 지나도 진도 앞바다에서 돌아오지 못하는 아이들을 생각하면 아프다. 책임자 처벌은커녕 진상조차 규명할 수 없는 현실에 분노한다. 말 그대로 참사였다. 하지만 원인도 모른다. 진상도 모른다. 책임자도 없다. 약속을 지키라며 촛불은 7년째 타오르고 있다.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 참혹했던 2014416일을 기억하고 희생자 304명을 기억해야 한다. 7년이 지나도록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을 추모하는 마음을 모아 잊지 않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

 

우리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 다시는 이런 참사와 비극이 일어나지 않아야 한다. 우리는 생명이 존중받는 사회,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하지 않았던가. 그러나 삶터에서 생명은 참혹하게 버려지고 있고 안전 불감증이 만연한 상태다. 생명 존중, 안전사회가 구호에 그치지 않도록 약속을 지켜야 한다.

 

우리는 책임을 다해야 한다. 성역 없는 조사와 진상규명을 통해 책임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우리는 아직도 세월호가 왜 침몰되었고 누가 그렇게 했는지를 알지 못한다. 진실이 무엇인지 아는 것이 없다. 문재인 정부에서 특별수사단을 구성했으나 기소된 해경 지휘부는 모두 무죄였다.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처사다. 세월호 진상규명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고 책임자 처벌 또한 이루어져야 한다.

 

우리는 하늘의 별이 된 아이들이 우리에게 남겨준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약속을 잊지 않고 있다. 그러나 유가족들은 청와대 앞에서 다시 촛불을 들어야만 하는 것이 현실이다. 7주기를 맞으며 함께 촛불을 들고 외친다. 기억하라고, 약속을 지키라고, 책임을 지라고.

 

문재인 정부는 지금 당장 성역 없는 진상규명책임자 처벌약속을 지켜라!

 

 

 

2021416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