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교육학부모
logo                                                
  • 소식마당
    • 알림소식
    • 지부회소식
    • 성명서/보도자료
    • 언론보도
    • 공지사항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 회원사랑방
    • 교육정보
    • 설문조사
  • 자료마당
    • 문서자료
    • 사진자료
    • 동영상자료
    • 학부모신문
    • 학부모통신자료
  • 학부모상담실
    • 사이버상담
    • 상담/통계 자료
  • 학교참여길라잡이
    • 학부모회
    • 학교운영위원회
    • 불법찬조금 및 교육비리
    • 새로운 학교
  • 교육지원센터
    • 교육안내
    • 동영상강의보기
    • 수강생사랑방
    • 교육자료실
  • 우리회소식
    • 소개
    • 활동
    • 회원가입
    • 지회창립안내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
  • 인트라넷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home l 소식마당 l 공지사항
home text

게시물 내용보기
제목 한국인 원폭피해자와 피해자 자녀 실태조사 및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10만인 서명운동
이름  본부사무처   2013-02-19  조회 : 689   

한국인 원폭피해자와 피해자 자녀 실태조사 및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10만인 서명운동

일제강점기 말이던 1945년 8월 6일과, 9일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이 투하된지 어느덧 68년이 흘렀습니다. 당시 강제동원 및 식민지 정책으로 인한 고향땅의 피폐화로 인하여 일본 군사도시 히로시마와 나가사키로 건너갈 수밖에 없었던 한반도 출신의 7만 여 동포도 원자폭탄에 피폭, 희생되었습니다. 그중 히로시마에서 3만, 나가사키에서 1만 명 가량이 사망하고, 살아남은 이들도 목숨을 걸고 한반도로 귀국하거나 일본땅에 남아야 했습니다.

그러나 일본에 남은 조선인은 차별 때문에, 한국으로 귀환한 이들은 불안정한 해방정국과 한국전쟁 및 조국의 무관심 때문에 제대로 된 구호와 치료도 받지 못한채 철저하게 버림받아 병고와 가난, 차별과 숱한 후유증에 시달리며 그 대다수가 귀한 목숨을 잃고 세상을 떠나야 했습니다.

일본에서는 1957년 <원자폭탄 피폭자의 의료 등에 관한 법률>(원폭의료법)이 제정되어 피폭자 신고를 접수하고 건강수첩 발급, 연2회 무료 건강검진 및 의료비 지원 등을 실시하였고, 1968년에는 <원자폭탄 피폭자에 대한 특별조치에 관한 법률>(특별조치법)을 추가로 제정하여 건강수당, 개호수당, 장례비, 보건수당 등을 지급하기 시작했으며, 1995년에는 <원자폭탄 피폭자에 대한 원호에 관한 법률>(피폭자원호법)을 제정하여 원자폭탄 피폭자에 대한 종합적이며 더욱 강력한 복지정책을 시행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대한민국 정부는 1965년 한일협정 과정에서 원자폭탄 피해자에 대한 손해배상 문제를 제외함으로써 책임을 져버렸으며, 지난 68년간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에 대한 정확한 진상규명과 실태조사조차 진행하지 않은 채 이들 원자폭탄 피해자들을 사실상 방치해 왔습니다. 또한 정부의 무관심 속에서 원자폭탄 피해자 1세 거의 대부분이 사망하여 생존자는 불과 (한국원폭피해자협회에 등록된 숫자를 기준으로) 2600여 명이고, 원자폭탄이 남긴 고통은 후대까지 이어져 원폭피해 2세와 3세의 후유증과 피해 사례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합천지부>와 <한국원폭2세환우회> 및 국내 20여 개 시민사회단체와 종교계 등으로 구성된 <원폭피해자 및 자녀를 위한 특별법 추진 연대회의>는 2012년 9월 출범하여, 19대 대한민국 국회에서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와 후손을 위한 실태조사 및 지원에 관한 법안이 제정될 수 있도록 국회의원들에게 입법의 필요성을 호소하는 활동과 더불어 국회의원과 함께 법안 발의를 준비해왔습니다.

더 늦기 전에, 대한민국 국회는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와 피해자 자녀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와 의료, 생계 등의 지원대책을 담은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하여야 합니다. 또한 대한민국 정부는 늦게나마 그 책임을 인정하고, 일본 정부가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 및 피해자 자녀에게 사죄하고 그 피해를 배상하며 적극적인 실태조사와 피해 진상규명 및 지원대책을 마련하도록 적극적인 외교 노력에 힘써야만 합니다.

이제 더는 늦출 수 없습니다. 고령화한 원폭피해자 1세대는 물론이고, 2세대도 평균 연령이 40~50대로 넘어가고 있습니다. 더욱이 아픈 이들에게는 1세든, 2세든 그 나이를 막론하고 하루 하루가 피말리는 시간들입니다. 원폭피해자 1세대가 사망하고 나면, 한국인 원폭피해 실태의 전모를 규명하는 일도, 2세대에 대한 실태조사와 지원도 점차적으로 어려워질 것입니다.

연대회의는 2013년을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와 피해자 자녀의 실태조사와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 원년으로 삼고자 원폭피해자와 피해자 후손은 물론이고, 온 국민과 국제적인 여론의 뜻을 모아 서명운동을 벌입니다. 많은 분들의 적극적인 동참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우리는 원폭투하와 원폭으로 인한 안타까운 희생으로부터 68년의 세월이 흐른, 2013년 오늘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에 다음과 같이 촉구합니다.

1. 국회는 한국인 원폭피해자와 피해자 자녀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 및 지원 대책을 담은 특별법을 즉각 제정하라.

2. 정부는 심각한 후유증과 고통에 직면한 한국인 원폭피해자와 피해자 자녀에 대한 실태조사 및 선지원 대책을 즉각 마련하라.

2013. 2. 19

원폭피해자 및 자녀를 위한 특별법 추진 연대회의

target=_blank>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articleId=133555

<문의> 사무국장 전은옥 010-8255-9536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62  의료민영화 문제점 국민 설명회 안내합니다  송환웅 2014-08-25 16
461  [논평] 세월호특별법 가로막는 무능·무책임한 정치권과 기레기들  송환웅 2014-08-22 27
460  <민주사법연석회의 성명> 국방부 군사법체계 개선, 셀프개혁이어선 안 된다  송환웅 2014-08-22 27
459  [기자회견문] 제대로 된 특별법 제정’이야말로 유가족들의 뜻이다  송환웅 2014-08-22 29
458  <기자회견문> ‘의료민영화에 반대하는 200만 국민의 목소리’에 이제 박근혜 정부가 답하라!  송환웅 2014-08-19 40
457  <기자회견문> 폐쇄적 군 사법체계 전면개편, 더 이상 미뤄선 안 된다  송환웅 2014-08-19 30
456   [기자회견문] 전면적 의료 민영화, 서비스 투자활성화 대책 폐기하라!!!  송환웅 2014-08-13 50
455  [기자회견문] 조선과 동아의 악질적 보도를 규탄한다  송환웅 2014-08-13 47
454  <기자회견문> 공영미디어렙 코바코 사장에 함량미달 자질부족 낙하산은 어림없다  송환웅 2014-07-28 127
453  [논평] 방심위 사무처는 ‘제 멋대로’ 각하 중단해야  송환웅 2014-07-28 113
452  [성명] 의료민영화 추진 전면 중단하라!  송환웅 2014-07-28 112
451  <기자회견문> 고려대학교는 더 이상 학내구성원을 외면하지 말라!  송환웅 2014-07-28 98
450  <학부모단체들이 EBS 이사회에 드리는 의견서> EBS 이춘호 이사장은 공영방송 EBS의 시청자들에게 더 이상 누를 끼쳐서는 안 됩니다  송환웅 2014-07-17 159
449  [논평] 미래부는 씨앤앰 로비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라  송환웅 2014-07-17 88
448  [논평] 방송심의 소위원회의 올바른 운영방안  송환웅 2014-07-17 85
447   [기자회견문] 병원 돈벌이 장사, 영리부대사업 전면 허용하는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안 폐기하라!  송환웅 2014-07-17 87
446  <기자회견문>EBS 이춘호 이사장은 공영방송 EBS의 명예를 더 이상 더럽히지 말고 즉각 퇴진하라!  송환웅 2014-07-13 134
445  [논평] 조대현, KBS 이사회의 ‘밀실야합’  송환웅 2014-07-13 79
444   [논평] 여당추천은 ‘제 멋대로’ 심의, 야당추천은 ‘무능한’ 대응  송환웅 2014-07-13 76
443  [선택진료, 상급병실 개편에 따른 수간인상 결정에 대한 성명] 의료계 손실을 빌미로 한 무분별한 수가인상 반대한다!  송환웅 2014-07-13 75
목록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4다음 20개